Pink Moon: 피에르 부르디외 사진전
 








Syndicate this site (XML)

July 10, 2004

피에르 부르디외 사진전


"누구나 처음 시작은 어렵게 마련입니다. 젊은 시절은 인성이 형성되고, 자신의 비전을 찾아가는 때입니다.
저는 사실은 운이 좋았던 편입니다.
그런데, 당시에는 운이 좋은 줄 모르고 그것을 불운이라고 생각했었습니다.
저는 군인으로 알제리에 파견되었고, 거기에 대해서 절망한 상태였고
정말 벌 받으러 가는 사람처럼 온통 불만에 차서 갔습니다.
제가 알제리전에 대해서 반대를 했기 때문에 일부러 벌을 주기 위해서
알제리에 파견했다고 생각을 했으니까요. 정말 그때 심정은 처참했습니다.
함께 이등병으로 알제리에 파견된 동료병사들과 알제리로 가는 배 안에서 저는
그들에게 식민지화는 정말 못된 짓이라고 말했습니다."

-- 1999년 10월에 녹화된 대담 중에서 (전시장에서 상영중이더군요)


pierre bourdieu6.jpg

포도나무의 유황처리, Mitidja 평원, 알제
-《알제리의 노동과 노동자들》(1963) 책의 커버사진


pierre bourdieu5.jpg

셸리프의 제바브라, 집단이주 캠프
(집단이주 캠프를 찍은 사진들은 흡사 전후 우리나라의 시골풍경 사진을 보는 듯했습니다. 낮은 능선이랑 허름한 가옥 앞의 작은 뜰이랑 밭두렁에 난 길... )


pi.jpg

아인 아흐벨, 꼴로


pierre bourdieu3.jpg

셰라이아 (얼핏 최민식의 사진이 연상되기도 합니다)


"내가 전통제례에 대해 관심을 가지게 된 계기는 '전통복구'라는 기치하에서였다.
전통복구라는 논리는 일차적으로 내게 제구 등 제례연구범주에 서 제례를 제외하고
거기에 대해 행해진 연구마저 미심쩍은 생각이 들게했었다.
그런데 1958년 이후에는 오히려 제례가 그저 원시적인 요소로 고려되어서는 안되며
지배당하는 자의 수치를 느끼게하여 자국의 전통에 대한 의식과 인식을 부정하게 하는
인종차별적인 경멸을 최대한 배척하는 데에 기여해야 한다는 쪽으로 생각이 전환되었다. "
-- 전시장 벽에 걸려있던 그의 글 일부

이런 사진을 볼 때마다 사진만한 물증은 없다는 생각을 합니다.
지나간 '시간'과 '사실'에 대한 증거라기 보다는
찍은 이가 그 시간과 사실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해석했느냐...에 대한 '시선'의 증거 말이예요.

피에르 부르디외의 사진을 더 보고 싶다면 more... (근데 미술관 사이트가 이상해서... 인내력이 좀 필요합니다 )


in Culture
Posted by nuncoo at July 10, 2004 11:51 PM


TrackBack
TrackBack URL for this entry:


Comments
Post a comment



이름 혹은 닉네임과
이메일 주소는 필수입니다.







Remember personal info?
( 'Yes'를 클릭해두시면 올 때마다 이름과 URL을
입력하지 않아도 됩니다 )



이 숫자는 스팸코멘트를 방지하기 위한 것이니
번거롭더라도 빈 칸에 그대로 옮겨적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