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nk Moon: 음악으로 이어달리기
 








Syndicate this site (XML)

May 22, 2005

음악으로 이어달리기

엮인 글
:
바톤이어받기 - 음악 - hurd
: 음악 바통을 받았습니다-jhin

거의 주문형 포스트입니다. 좁은 동네에서만 왔다갔다하는 저에게도 이런 숙제가 떨어질 줄이야. 근데.. 시키는대로만 나불나불 불면 되니까 더 편하기도 하네요. 

1. 컴퓨터에 있는 음악파일의 크기
노트북컴퓨터가 꾸져서 용량이 얼마 안됩니다. 아이팟도 아이리버도 없어요. 해서 MP3파일이 600메가가 넘으면 바로바로 CD로 구워놓고 있지요. 현재 하드에 남아있는 건 Blues Traveler-Four 앨범, keane-Hopes And Fears, 아일랜드의 '잠시 후엔'을 포함하여 332메가군요.

2. 최근에 산 음악 CD 
어둠의 경로를 통해 들어온 MP3와 홍보용으로 들어온 CD,혹은 Sampler CD로 근 몇년을 연명해온 터라 최근에는 돈 주고 산 CD가 거의 없습니다. 자발적으로 음악듣기도 멈춘지 오래...잠시 반성중. 그나마 약 2주 전에 산 김장훈 8집 '조각'이 있어서 체면이 좀 서네요.

3.지금 듣고 있는 음악
지금은 음악을 듣고 있지않으므로 ..지금 듣고 있는 음악이라기 보다는 문 잠궈둔 싸이미니홈피에 걸려있는 음악입니다.  빈집이 흉가가 될까 두려워... 매일 1,2명은 찍히는 방문객들을 위해 걸어둔 곡. Family Tree- Belle & Sebastian

4. 즐겨 듣는 노래 혹은 사연이 얽힌 노래 5곡
음악적인 소양이 일천하여 그냥 꽂히는대로 듣는 편인데 막상 몇 곡을 고르려니 나름대로 각별한 곡들이 너무 많아서 다섯 곡을 고르는 것도 쉽지 않네요. 해서 나름대로 bittersweet했던 연애사의 B.G.M이라고 컨셉을 정하고 범위를 좁혀봤습니다.

 

Cancion Mixteca(Vocal by Harry Dean Stanton)- Paris, Texas O.S.T (Produced by Ry Cooder): 1990년대초였나? 아마 처음 산 영화 O.S.T 앨범이었던듯. 영화의 감흥이 라이 쿠더로 이어져 내가 이런 사람을 알고있다는 게 자랑스럽기까지 했던 때가 있었네요.허나 사랑을 쏟아붓기에는 너무나 먼 지역적인 한계때문에(헤헤) 김목경으로 옮겨갔다가 그를 흠모한지 10여년만에 실제로 아주 가까운 자리에서 김목경씨를 만나보고는 미련없이 마음을 접었지요. 저 혼자 흠모하고 (그것도 10여년동안이나) 저혼자 마음 접고, 아무래도 환상 속에서는 그 아저씨와 짜잔 상봉을 하게 되면 보는 순간 리얼로맨스가 시작될 거라고 ..택도 없는 생각을 하고 있었나봅니다.

우리는 어쩌면 만약에-Toy : 옛사랑의 유령에 휘어잡힌 채 새롭게 시작되는 어떤 기운에 휘청거리던 시절의 B.G.M
'우린 어쩌면 만약에' 라고 이렇게 쓸쓸하게 노래할 수 있는 목소리는 윤상밖에 없다고 지금도 믿고 있지요. (내 안에서는 조덕배의 '나의 옛날이야기', 정원영의 '동백꽃 순정'과 같은 꽈로 분류되는 노래.)

스튜디오 지브리가 이빠이- 딸기군과 연애하던 시절 초기. 관계에 관한 중요한 대화는 거의 간접화법으로 이루어졌었지요. 가령 내가 차 안에서'Babe I'm Gonna Leave You'(Led Zeppelin)만 줄창 틀어주면 딸기군은 내 음성사서함에 'What Can I Do' (The Corrs)같은 노래를 녹음해놓는 걸로 화답하는 식으로요. 지금 돌아보니 조금 낯부끄럽네.
암튼 그후 언젠가부터 딸기군은 1,2,3,4 이런 식으로 번호를 붙인 mp3 CD를 만들어서 내 손에 쥐어주기 시작했지요. 당시는 MP3파일을 구하기도 쉽지않았고, 내가 그 세계에 대해서 잘 몰랐던 때라 엄청 혹했습니다. 그리고 36번째 CD가 끝나고 부록으로 쥐어준 것이 지브리애니메이션의 O.S.T만 모은 '스튜디오 지브리가 이빠이' 앨범이었지요. 어떤 식으로 입수한 건지는 모르지만 암튼 정신을 차리고 보니 나는 이미 어둠의 딸이 되어있었고 딸기군한테도 완전히 엮여있었다고나.

그리고 나머지 두 곡은
Pink Moon- Nick Drake : 이 집의 제목으로 남은 노래. 빼놓을 수 없지요.
Misread- Kings of Convenience : 비매품CD와 MP3로 연명하다가 작년에 확 꽂혀서 산 Kings of Convenience의 곡.


5. 이어받아주셨으면 하는 분들.
오프라인에서 아는 사람들은 거의 블로그를 하지 않거나 (나한테만 숨기나?) 비공개 블로그이므로 패스. 
저 또한 이 곳을 만든지 1년이 넘었지만 여기서도 여전히 폭 좁고 얕은 인간관계를 자랑하는 지라 선뜻 떠넘길만한 분이 많지 않네요.
이미 하신 분들은 일단 빼고. 너무 인기블로거라 선뜻 접근하기 힘든 분들도 빼고.

nuncoo.com의 오랜 이웃, 애셋 아빠-
따위
역시 초창기 인연 -
xiaa
여행사진 때문에 갈 때마다 배 아픈 블로그의 주인 - 
Iamham
세 분 다.. 과연 이걸 볼까?

그리고 이곳의 존재조차 알지 못할 두 분에게도 무책임하게 한번 떠넘겨봅니다.
Dear Theo -
Theo님
도착적 삶-





 

in Culture
Posted by nuncoo at May 22, 2005 02:17 AM


TrackBack
TrackBack URL for this entry:


Comments

company life insurance 248 auto insurance ssvez

Posted by: thephilmingo at August 16, 2011 12:42 PM

Viagra generique pas cher 8-] levitra oriy

Posted by: chaoscampus at August 15, 2011 10:32 AM

infinity auto insurance 421343 eastwood auto insurance =DDD

Posted by: Seriahl at August 12, 2011 05:05 PM

cheap car insurance :]] no exam life insurance 67706

Posted by: xdeath2u at August 12, 2011 09:14 AM

etna health insurance bgwpfk auto owners insurance 967

Posted by: LolitaxRoze at August 11, 2011 09:40 AM

accutane roreqc viagra 4837

Posted by: byronbunay at August 5, 2011 11:18 AM

free insurance quotes >:-DD life insurance quotes >:-DDD

Posted by: seyadem at August 1, 2011 12:01 PM

accutane online pharmacy =-[[ cialis =PPP

Posted by: Mekatsc at July 31, 2011 12:48 PM

get online prescription for propecia 25605 tramadol 58379

Posted by: indioz at July 29, 2011 11:34 AM

dental insurance ppo 24021 medicare health insurance 81931 student health insurance :[[

Posted by: topscreen at July 27, 2011 09:37 AM

home owner's insurance jxndpz businessowners insurance 0534

Posted by: ATBStudios at July 26, 2011 10:20 AM

쥬드씨-그럼 너도 좋아한다는? :)

쫑은- 김목경아저씨에 관한 건 착각과 환상으로 얼룩진 스토리가 있단다. 나중에 얼굴 보고 얘기해주지 흐.

Ham-가서 도장 콱~ 찍어드리지요.

Posted by: nuncooo at May 26, 2005 02:28 AM

숙제 다했습니다. 선물주세요.... 아니면 도장이라도...수, 우, 미?

Posted by: IamHam at May 25, 2005 04:31 AM

정말 멋지게 연애하셨네요. ^^
근데 언니가 김목경 아저씨를 흠모했다함은,
대단한 충격입니다. ㅡ.ㅡ

Posted by: 쫑은 at May 24, 2005 06:12 PM

우와.
핑크문 보고 닉드레이크인가?
싶었는데 역시 맞았군!!!!
캬캬
닉드레이크 좋아하는 사람 몇 못봐서 반가움!

Posted by: 쥬드씨 at May 24, 2005 05:38 AM

으악, 바톤 넘기는 글 다 써놓고 주소 복사 붙여넣기하려고 왔더니만!!!

Posted by: 만박 at May 23, 2005 01:15 AM

mylook-얼떨결에 달렸지요

jhin-잠들 때 음악 한 곡.. 같이 들을 사람이 있으면 더 좋답니다.
분발하셔요 :)

Posted by: nuncooo at May 22, 2005 06:20 PM

오홋!! 달리셨군요 ==3=3=3

Posted by: mylook at May 22, 2005 03:45 PM

뜸을 잠깐 드리신 것에 감사드립니다 :)
멋진 연애를 하셨네요~ - 부러워라^2
아름다움으로 추억될 연애사건도 없이 서른을 넘겼다고 낯선 바텐더 붙잡고 혼자 술을 홀짝거린 예전의 기억이 불현듯 떠오르네요. (그 땐 젊은은 숫자로 확인된다고 믿었었죠)
잠시 뒤 '잠들 때 음악 한 곡'은 TOY로 선택했습니다.

Posted by: jhin. at May 22, 2005 04:33 AM
Post a comment



이름 혹은 닉네임과
이메일 주소는 필수입니다.







Remember personal info?
( 'Yes'를 클릭해두시면 올 때마다 이름과 URL을
입력하지 않아도 됩니다 )



이 숫자는 스팸코멘트를 방지하기 위한 것이니
번거롭더라도 빈 칸에 그대로 옮겨적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