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nk Moon: 왕의 남자
 








Syndicate this site (XML)

January 16, 2006

왕의 남자

참 특이한 경우다.  '마이걸'과 '왕의 남자'를 보기 전부터 나는 일찌감치 이준기한테 반했다.  '발레교습소'도 보지 않았고, 심지어 열흘 전까지만 해도 동방신기 멤버 중의 한 명이라고 섞어놓으면 찾아내지도 못했을 텐데  지금은 막 눈에 하트가 발광한다. 그 어린 것을 '준기씨'라 부르는 망언까지 했다.
찌질해 보여도 별 수 없지 머.   어쩌다 '왕의 남자' 시나리오 한번 보고 난 뒤 공길한테 눈이 멀고 '공길=이준기' 퍼즐이 맞춰지면서 이성에 마취를 한 것처럼 정신은 어딘가에 놔버리고 '반했다'..라는 말을 서슴없이 남발하며 다니는 지경이 되어버린 거다.
영화는 오늘에서야 봤는데 공길 혹은 준기에 대한 호감도야 이미 포화상태라 더는 좋을 수 없는 거고 영화는 시나리오를 보면서 머리에 그렸던 그림이랑 다른 게 많아서 살짝 안타까운 부분도 없지 않아 있었다. 사냥놀이 하다가 육갑이 활 맞고 죽으면서 했던 대사는 왜 바꿨나.
"(활이 박혀 피가 나오는 가슴을 내려다보며) 형님, 나 또 육갑한 거야?  이거 아니잖아."


웬만한 대사는 다 머릿속에 입력을 하고 간 나도 금방 알아듣지 못할 대사가 많던데 사람들은 다 알아듣긴 알아들은 건가.
촬영이 계속 연기되는 와중에도 이 영화만 바라보며 기다렸다는 정진영은 제대로 이름값 했고 (  "왜...!"  이 대사를 어떻게 표현할지 궁금했다.) 강성연은 왠지 TV스타같은 느낌이라 따로 놀지 않을까 싶었는데 질질 끌려나가는 장면 하나로 대충 묻어갔다. 감우성은 (신경 쓰지 않으려 애썼건만) 눈이 가운데로 몰린 게 영 신경이 쓰였으며 배우로서 그의 치명적인 약점은 역시 '목소리'라는 생각이 다시 한번 들었다. 방송에 나오는 사람 중에 내가 보기에 목소리가 안타까운 사람이 둘 있는데 그중 하나가 MBC 앵커 김은혜이고 나머지 한 사람이 감우성이다. 어투가 아니라 타고난 목소리 색깔때문에 그렇게 느껴지는지 모르겠는데 한 사람은 너무 경직돼있고,  한 사람은 결이 느껴지질 않는다. 복잡한 감정을 싣기에는 단선적이랄까, 우퍼를 울리기는 힘든 목소리랄까 .. 할 수만 있다면 사포같은 걸로 목소리를 좀 갈면 좋을 텐데.. 음, 별소리를 다 한다.

그래도 외줄 위의 장생은 고독하지만 자유로와 보이더라.  어찌나 열연인지 목소리는 신경도 쓰이지 않더라.  마지막 그 장면을 찍을 때 감우성은 이준기에게  " 더, 더 끌어올려 " 하며 감정을 더 격하고 애절하게 끌어올릴 것을 주문했다고 한다.






장생
내, 실은 눈멀기로 말하면 타고난 놈인데,
그 얘기 한번 들어들 보실라우?
어릴 적 광대패를 첨보고는 그 장단에 눈이 멀고,
광대짓 할 때는 어느 광대놈과 짝 맞춰 노는 게
어찌나 신나던지 그 신명에 눈이 멀고,
한양에 와서는 저잣거리 구경꾼들이 던져주는 엽전에 눈이 멀고,
얼떨결에 궁에 와서는...
(차마 말을 잇지못한다)
그렇게 눈이 멀어서...
볼 걸 못보고, 어느 잡놈이 그놈 마음을 훔쳐 가는 걸
못 보고. 그 마음이 멀어져 가는 걸 못 보고.
(사이)
이렇게 눈이 멀고 나니 훤하게 보이는데 두 눈을
부릅뜨고도 그걸 못보고.



장생
넌 죽어 다시 태어나면 뭐가 되고프냐?
양반으로 나면 좋으련?

공길
아니, 싫다!

장생
그럼 왕으로 태어나면 좋으련?

공길
그것도 싫다!
난...
광대로 태어날란다.

장생
이 년, 그 광대짓에 목숨을 팔고도 또 광대냐?

공길
그래 이놈아. 그러는 네 놈은 뭐가 되련?

장생
나야, 두말할 것 없이.
광대, 광대지!




사진은 이 영화의 모든 것과 같은 장면.
미디어다음의 텔존 스타갤러리- 이준기 갤러리-에서 가져왔다.  아마 극장에서 직접 찍은 건가 보다.




남사당패의 여성 꼭두쇠이자 스물셋 어린 나이에 폐암으로 죽은 바우덕이 이야기와는 아주 다른 발상. 
바우덕이 이야기를 영화화하려고 눈독 들인 사람도 많았을 텐데 .. 왕의 남자 같은 발상이 오히려 더 신선하네.
남장을 한 채 광대로 살아가야 하는 여성 꼭두쇠 이야기는 이제 좀 진부할까?



in Culture
Posted by nuncoo at January 16, 2006 11:45 PM


TrackBack
TrackBack URL for this entry:


Comments


맞아.
감우성..마당극 하기엔 모자라.


언니, 잘 지내?
이준기는 넘길테니 조승우는 내게로.
ㅋㅋ


Posted by: 쥬드씨 at February 2, 2006 05:28 AM

잘지내지~
나 어쩜 1월 말쯤 한국에 들어갈지 모르겠어
아직 생각중인데...그 때가 좋을것 같다.
결정나는데로 연락하자.
한번 봐야지~ 13년만인가~ 우와 세월이 징그럽다.
참 수연이 와서 LA에서 만났다.
남자친구도 함께 왔는데 멋있더군~
캐나다 가기전 잠시 4시간 동안만 만났지...

Posted by: Harrywoo at January 19, 2006 02:29 PM

ㅋㅋ 위여사 넘 웃긴당.
나랑도 남자땜에 싸울일 없을거야..

하지만, 혜원언니와는
좀 싸울듯..
취향 비슷해주심..^^
170에 53클럽이라고나 할까.
마르고 지적이고 눈빛좀 봐주고
감성적이고.ㅋㅋㅋㅋㅋㅋㅋ

Posted by: honeymom at January 18, 2006 01:27 PM

왕의 남자, 광식이 동생 광태, 위기의주부들2
아무것도 못봤다는..헉!
이러다 진짜 감 떨어져서 일 못하것네.
오빠가 따운받아서 보여줬는데, 요즘엔 넘 바빠서
그것도 못하고 있고...
엄청 기대했던 '늑대'는 '이죽사'꼴 나게 생겼고
에릭도 비도 완전 실망이얌.

---- 역시, 언니랑 같이 있으면 남자때문에 싸울일은 없쥐. 조승우 이준기 백트럭 갔다줘도 양보할테니..
이몸은 예나 지금이나, 근육질 섹시바디에만 집착하므로 ㅋㅋ

Posted by: 위여사 at January 18, 2006 11:24 AM

왕의 남자가 대체 어떻길래 하고 보러 갔는데...
몸살 기운을 겨우 추스리고 가서인지..기대가 컸었는지 별 감흥이 없었어요 (--;;)
광식이 동생 광태가 한 백배는 재밌었는듯..
그래서 나 같은 인간 많겠지 싶어, 네이버 영화평이랑 왕의남자 홈피 갔더니 왠걸!! --;;;
어쨌든 별다른 감흥 없는 영화였고! 난 특히 그 이준기의 쌍꺼풀 없는 눈이 넘 보기 싫었는데--
(언니가 이준기를 좋다는 말이 심히 충격이었음) 그래도 영화 보고 와서 감우성 인터뷰 다 읽고, 감독 인터뷰 다 읽고-- 일종의 편집증처럼
찾아 읽다가 지쳐서 잤어요...
요즘은 "서동요"에 미쳐서는...흐흐흐흐 돌아 가시겠어요. 서동요 넘 재밌었어, 거의 서동요 폐인 된듯..
미치겠어요 서동요 때문에.. 오늘은 우영공주의 카리스마 죽였어요~~ 선화공주도 이쁘고. 목라수 박사도 멋지고. 사택기루도 좋고.. 흐흐흐흐~
다음주 월요일을 어떻게 기다릴지... 미치겠어요~
그리고 요즘은 정말 못 일어 난다는..

그리고 빨리 함 뜨길~~^^
심심혀요~~~!!!

Posted by: 뚱~~~~ at January 18, 2006 12:24 AM

난..감우성에 완전 감동했는데..
감우성 연기보고, 배용준같은 배우는 배우도 아니다
싶었어..(여기 기자중에 오는 사람 없지? 그저
개인적인 생각임..--소심모드 -_-)
왕의 남자, 진짜 보기 싫었는데 보고나니 재밌었고..
더군다나..그거 본후 바로 "킹콩"을 봐주었기에
가치가 두배였쥐.
왕의 남자, 킹콩 연달아 보고 나서..멀미나
죽는줄 알았잖아..역쉬 난 할리웃이랑 안맞아.ㅋㅋ

근데..난
광식이 동생 광태..가 왜그리 좋았는쥐, 쩝.
자꾸 맴도네.. ㅋ
앗 이터널 선샤인도 주문해서 dvd도착했음 기대기대

언니~위기의 주부들 시즌 2는 어디까지 봤어?
나 에피소드 8까지 봤는데..혹시 그 뒤에것두 있남?
있음 빌려줄수 있는건감???

Posted by: honeymom at January 17, 2006 09:20 PM

이준기의 뒷나신이 너무 섹시해서 그가 왜 남자들 맘을 흔들었는지 충분히 공감하는 바~~
왕의 남자를 보고 마이걸을 보니 그가 연기를 잘한 거라는 결론이 나더군.
감우성의 목소리는 나도 깊은 동감 한표. 아깝다싶다. 하지만 그 탓에 결혼을 미친짓이다에서는 그 역할이 너무 어울리기도 했잖아.
그가 첨으로 그 목소리를 잊게 할만큼 연기를 했다는 생각이 드는 것은 첫 외줄 장면이었고, 끝부분도 거슬리지 않게 좋았다면 그건 그의 부단한 노력의 결과겠지? 암튼 좋은 배우야. 언젠간 그 목소리를 더 사포로 거칠게 만들어서라도 나올것 같아.

Posted by: 곰돌이 at January 17, 2006 03:53 PM

눈꾸양이 조아라하는 남배우의 공통점..

쌍꺼풀이 없다!

믿거나..말거나...캬캬!

Posted by: 푸른땅 at January 17, 2006 03:42 PM
Post a comment



이름 혹은 닉네임과
이메일 주소는 필수입니다.







Remember personal info?
( 'Yes'를 클릭해두시면 올 때마다 이름과 URL을
입력하지 않아도 됩니다 )



이 숫자는 스팸코멘트를 방지하기 위한 것이니
번거롭더라도 빈 칸에 그대로 옮겨적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