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nk Moon: 사랑이 머문 자리
 








Syndicate this site (XML)

January 27, 2006

사랑이 머문 자리


진작 봤어야 했는데.. 게으름을 피우다 이제야 봤다. 관객들 20여명이 오손도손 모여앉아 관람하는 분위기. 무대가 워낙 가깝다보니 배우의 땀방울과 옷에 생긴 주름까지 눈에 들어온다. 실제로 '녹색문'에서 루돌프로 나온 배우 김동철은 땀을 많이 흘려서 머리칼을 털어주고 싶을 정도. :)
엠마 신현빈의 자연스런 연기가 돋보였던 '녹색문'도 좋았지만 세게 몰아치는 가운데 찡했던 '사랑의 심부름꾼'이 더 인상적이었다.  세게 몰아치고 웃기는 가운데 그제서야 배우가 관객들을 압도하는 느낌. 배우 최대성도 '사랑의 심부름꾼'에 이르러서야 능력발휘. 마술은 솔직히 너무 어설펐다. 그게 모두 계산된 실수로 보이진 않던걸? 최홍만 닮은 이두영의 작은 눈도 열정적으로 보이고. 오랜만에 마음이... 소박하게 행복해지더라.  곰돌이, 수고했다 친구야.
오늘이 마지막 날인데 혹시 대학로 갈 일이 있는 분들은 꼭 들러보시길.


2005 O.헨리의 ‘사랑이 머문 자리 시즌3’
:: 날짜- 1월 27일까지 저녁 7:30분 공연시작
:: 장소: 단막극장


:: 관련정보
싸이월드 클럽 : 네버엔딩 단막극장
티켓파크


in Culture
Posted by nuncoo at January 27, 2006 04:48 PM


TrackBack
TrackBack URL for this entry:


Comments

고마워 눈물 나는 거 보이지?
진짜 고마움이야~~~~~~~~~

Posted by: 곰돌이 at January 30, 2006 11:44 PM
Post a comment



이름 혹은 닉네임과
이메일 주소는 필수입니다.







Remember personal info?
( 'Yes'를 클릭해두시면 올 때마다 이름과 URL을
입력하지 않아도 됩니다 )



이 숫자는 스팸코멘트를 방지하기 위한 것이니
번거롭더라도 빈 칸에 그대로 옮겨적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