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nk Moon: 댄스댄스
 








Syndicate this site (XML)

April 11, 2006

댄스댄스

인생에서 가정법이라는 게  얼마나 쓸모없는 것인지는  최윤님도 완곡하게 적으셨지만 까짓 상상도 내 맘대로 못한다면 사는 게 무슨 재미가 있을까.
...만약 나에게 이런 재능이 있었다면 내 인생은 어쩌면 지금과는 많이 달라져있을 것이다...
나에게는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춤'이다. 
예전에 간혹 춤추는 곳에서 뒤풀이를 하게 되면 나는 절대 안일어나고 앉아서 안주나 축내거나 맥주만 홀짝이는 축에 속했다.  사정도 모르는 사람들은 괜히 빼는줄 알고 억지로 잡아끌곤 했지만 그건 정말 신이 버린 몸, 타고난 몸치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방어였다.  나가서 엉거주춤 스타일을 구기느니 차라리 의자를 지키는 게 체면관리상 낫다고 판단했던 거다.









춤에 관한 나의 공식적인 기록은 중학교 1학년에서 멈춰졌다.
그것도 혼자 추는 춤도 아니고, 둘이 추는 춤은 더더욱 아닌 .... 한낱 기계적인 율동에 가까웠던 군무.
때는 아마 여름의 열기가 식지않은 초가을쯤. 운동장에 모인 우리는 친구가 가져온 카셋트를 켜놓고 운동장의 모래가 파여 붉은 흙이 드러날 때까지 매스게임 연습을 했다. 음악은 Laura Branigan의 'Gloria.'
경쾌한 전주에 맞춰 무릎 관절을 탁탁 튕기며 시작하던 첫 동작은 아직도 기억이 나는데 막상 체육대회에서 시연을 한 기억은 없다.







- 영화 '메종 드 히미코'의 댄스홀 장면-


춤을 잘 췄다면 어쩌면 인생이 조금 더 즐거웠을 텐데 말이다.





-영화 '엘리자베스타운' 수잔 새런든의 탭댄스-


어디에 나와도, 어떤 역할을 해도 뻐근한 그녀의 존재감.  긴장 풀고 느슨하게 있다가 탭댄스 추는 장면에서 나도 모르게 울컥하고 말았다.
근래에 본 가장 멋진 춤장면이 될 듯.









" 미치 없는 삶을 잠깐 이야기 해볼까요?.
30년 같이 한 보험아저씨한테 전화했어요.
아, 미치가 그 사람 아들이
웨스트포인트 입학하도록 도와주었죠.
미치가 죽었다고 알렸죠.
그는 이틀 동안 제게 전화를 안했어요.
차, 은행, 보험아저씨, 세상 모두 누구도 신경 안썼어요.
우리들 같지 않았죠.
전 언제나 탭댄스를  배우고 싶었고
그래서 학원에 등록했습니다.
요리도 배우고 싶었고 그것도 시도하고 있죠.
화장실도 고쳤어요.
물론. 혼자서.
그리고 웃는 걸 배울겁니다.
왜 미치가 살아있을때 보다 내가 즐거우면 안되는 걸까?
아시겠지만, 시간이 걸린다는 걸  전 깨달았습니다.
삶에서 즐거움을 느끼는 것도 그럴테구요.
그래서 코미디스쿨에  등록했죠.
예, 압니다. 알아요. 
제가 가장 나이든 학생이죠.  "






러닝머신 위에서 양팔을 휘적휘적 저으면서 무아지경 상태로 마구 걷다가 ...
그런 내 모습이 상당히 웃길 거라는 생각을 하다가...
춤 생각이 나서 중얼중얼 읊어보았다.



in Culture
Posted by nuncoo at April 11, 2006 11:59 PM


TrackBack
TrackBack URL for this entry:


Comments

꽃미남의 조건이 갈수록 까다로워지니
그게 더 문제. :)
동건씨에게 일부종사하시오.

Posted by: nuncooo at April 15, 2006 12:09 AM

남자주인공이 꽃미남이던데...흐..

꽃미남에 꽂혀 사는 인생은
언제쯤 종칠려나..몰겠어요...ㅋ

Posted by: 푸른땅 at April 14, 2006 10:13 PM
Post a comment



이름 혹은 닉네임과
이메일 주소는 필수입니다.







Remember personal info?
( 'Yes'를 클릭해두시면 올 때마다 이름과 URL을
입력하지 않아도 됩니다 )



이 숫자는 스팸코멘트를 방지하기 위한 것이니
번거롭더라도 빈 칸에 그대로 옮겨적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