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nk Moon: 급감동- 1리터의 눈물
 








Syndicate this site (XML)

June 22, 2006

급감동- 1리터의 눈물

한두 편만 봐야지..., 했는데 몰아서 다 보고 새벽에서야  잠드는 바람에 하루 종일 흐느적거리고 다님. 
6편 이후는 내용전개가 짐작되는 바, 빨리감기로 돌려보면서 훌쩍훌쩍. '이걸 왜 보기시작했을까.'  후회도 잠깐.  특히 실제인물인 아야의 사진을 보는 건 너무 슬픈 일이라 파란 츄리닝을 입은 아야의 모습이 나오면 곧바로 패스. 생이 참 잔인해 그지?
아야의 간절한 일기처럼 '현재가 중요해.' 되뇌이면서 열심히 살아야 할 각오를 다져야할 텐데 ... 왠지 이 세계는 나에게 호의적이지 않은 느낌만 가득.
정말로 그래야하는 건가. 눈칫밥 먹으면서도 운명에 대항하며 아등바등 살아서 지구에 붙어있어야만 하는 걸까? 드라마가 주는 교훈대로? 
요사이 질질 짜는 드라마를 너무 많이 봤다. 내 정신건강을 위해 이제는 정말 사양.


다음에는 '키득키득'류로 가련다. 원래 순서는 '하우스'였지만 순서를 바꿔야할듯.


in Culture
Posted by nuncoo at June 22, 2006 11:52 PM


TrackBack
TrackBack URL for this entry:


Comments

허니맘 - 그러게 말이셔.
1리터의 눈물을 맘 입장에서 본다면,
역시 엄마노릇은 아무나 하는 게 아니구나... 하는 거.

she-전차남.. 앞에 몇 편 보다가 말았거든요.
인내심을 갖고 끝까지 볼 걸 그랬나? :)
다행히 '하우스'도 즐겁게 몰입중입니다.
별 생각없이 골랐는데 의학드라마라
'1리터..'부터 계속 병원에만 있는 느낌 -_-;;


Posted by: nuncoo at June 24, 2006 10:59 PM

음..언니와 내자매중 언니와 유일하게 트고 지내는
그녀와 취향이 비슷한가? 늘 보고 즐기는것들이
비슷한것 같네.ㅋㅋ

Posted by: honeymom at June 23, 2006 09:32 PM

저도 이거보고 눈물샘 말라서 좀 슬픈 거 봐도 눈물이 나오지 않았더라는;;

혹시 전차남 보지 않으셨다면 강추~~
영화도 있고 드라마도 있고 책도 있는데 저는 드라마만 봤고요.. 1편은 '뭐가 재밌다는 거지?' 하는 기분이었는데 2편보고서는 마지막까지 쭈욱 한 번에 봤어요. ^^;;; 정말 재밌음~~.

저는 일본 드라마 볼 때 엠파스 동영상 검색으로 찾아 보는데... 화면이 작긴 해도.. 시간 절약되고.. 연속극보기엔 좋더라고요. ^^

Posted by: she at June 23, 2006 09:58 AM
Post a comment



이름 혹은 닉네임과
이메일 주소는 필수입니다.







Remember personal info?
( 'Yes'를 클릭해두시면 올 때마다 이름과 URL을
입력하지 않아도 됩니다 )



이 숫자는 스팸코멘트를 방지하기 위한 것이니
번거롭더라도 빈 칸에 그대로 옮겨적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