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nk Moon: 화난 이유
 








Syndicate this site (XML)

March 28, 2007

화난 이유

뭔가를 공들여 쓸 때와 화가 났을 때 나의 얼굴은 같은 표정을 짓는다.
컴퓨터 모니터에 거울이 달린 것도 아니고, 
화 낼 때 거울을 보는 것도 아니니 그때 나의 표정이 어떤지는 모르겠다. 





아, 화가 났을 때 나는 미간을 있는대로 찡그린다고 한다.
그리곤 입꼬리를 (나로서는) 힘겹게 치켜올리며 "괜찮아, 괜찮아." 사람 좋은 척 웃는다. 
속으로는 화가 났으면서.. 그리고 미간은 잔뜩 찌푸린 채 입으로는 '괜찮아'를 연발하는 이 기술은
꽤 어렵다.
나이가 들수록 어렵다.
싫은 거, 화난 걸 감추기가 점점 더 어려워진다.
이제는 입으로 웃고 있어도 알만한 사람들은 다 아는 눈치다.
나도 알고있다.
부글부글 끓어오르는 걸 억지로 누르며 입으로만 웃고있을 때 내 표정이 얼마나 가관일지.




아무튼, 
간혹 시간에 쫓겨 죽어라 자판을 두들기거나 마땅한 이야기가 생각
나지 않아서
커서만 바라보고 있으면 꼭 화났느냐고 묻는 사람들이 있다. 
전혀 몰랐던 사실을 처음 알게 된 것처럼
그제야 나는  '내가 뭔가를 쓸 때는 화난 표정이구나.'생각한다.
화가 났다는 말도... 따지고 보면 틀린 말도 아니다.
모니터를 들여다보며 잔뜩 인상을 쓰고 있었겠지.
급한데 머리가 안돌아가니 얼마나 화가 났을까.





뭔가를 쓸 때 나는 화난 표정이 된다. 
인상을 있는대로 쓰고는 험악하게 앉아있다.
시력이 나빠져서 자꾸 눈을 찌푸리는 것일 수도 있다.
더 잘쓰고 싶은데 못 써서 화가 난 것일 수도 있다.
이런 일을 택한 자신에게 화를 내는 것일 수도 있다.
그래도 뭔가를 쓸 때의 표정이 행복한 표정이면 좋을 텐데, 하필 화난 표정이라니 유감이다.
정말 화가 나려고 한다.



in Diary 2007
Posted by nuncoo at March 28, 2007 04:47 AM


TrackBack
TrackBack URL for this entry:


Comments

티비를 볼때 내 표정이 늘 그렇다고 신랑이 말하더군. 그냥 바보상자 보듯 하하 웃어대는 게 아니라 혼자 온갖 생각에 빠져 보는 티비.

내겐 오락의 대상이 아닌게 맞나봐.

일할 때나 대사 칠때 내 표정도 그렇다는 말은 최근에 들었지. 그럼 난 언제 웃는 거야?

아마 우리들의 그 표정은 화난게 아니라 골똘히 생각하는 표정일거라고 위로하네

Posted by: 곰돌이 at April 5, 2007 03:25 PM

찔려요~
내가 글쓸대 언니 표정이 너무 심각한거 같다고
한게 걸림 ;;;;;;
그래도 결과물이 좋으면 됐죠뭐 ㅋㅋ

Posted by: at March 31, 2007 10:41 AM

그대는 화난 표정과 어울리지 않는 사람!

리얼 앵그리 페이스는 본인이오~ ㅠ.ㅠ
알면서~~~~

Posted by: 푸른땅 at March 30, 2007 11:18 PM
Post a comment



이름 혹은 닉네임과
이메일 주소는 필수입니다.







Remember personal info?
( 'Yes'를 클릭해두시면 올 때마다 이름과 URL을
입력하지 않아도 됩니다 )



이 숫자는 스팸코멘트를 방지하기 위한 것이니
번거롭더라도 빈 칸에 그대로 옮겨적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