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nk Moon: 1107
 








Syndicate this site (XML)

November 08, 2008

1107

오랜만에 사주를 보았다.
정오쯤에야 간신히 일어나는 내가
아침에 일어나
회식 때 아니면 갈 일이 없는 강남까지 차를 몰아 부지런을 떨었다.



역학 같은 것하고는 거리가 멀어보이는 곱상한 얼굴의 사주카페 사장님은
복채를 반만 받았다.
나에게 딱히 해준 말도, 해줄 말도 없어서라고 했다.
한날 한시에 태어나도 사는 모양은 똑같은 이가 없다고 했다.
단지 그 사람의 성향- 이 단어가 아니었는데, 생각나지 않는다,요새 이렇다 내가- 에 따라 A,B 등 몇 가지 유형대로 삶이 펼쳐지는데, 간혹 나처럼 그 유형에 속하지 않아 곤혹스러운 경우가 더러 있다고 했다.
나처럼 안정지향으로 사는 사람이 사주를 보는 입장에서는 참 할 말이 없는 케이스라고 한다.


사주보는 아저씨를 위해서라도 조금 더 액티브하게 살았어야 했나.
돌아보니 대체적으로 무난하게, 큰 변화 없이 살았다.
변화라고 해봐야 방송사를 한 번 옮긴 것, 결혼, 그리고 아버지를 잃은 것뿐이다.
요란스럽게 실연을 하고,
곧 죽을 것처럼 난리를 친 적도 없지 않으나 나만의 별난 경험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그래, 나는 참 변화없이 살았구나.
그랬었다, 변화의 기회가 와도 대안이 없으면 움직이지 않았다.
아저씨의 말에 의하면 올해는 막연했던 것들이 내년에는 보다 분명해진다고 한다.
내년부터는 운이 따르니 느낌대로 움직여도 손해볼 일은 없을 것이며
하지만 운이 들어와도 내가 움직이지 않으면 내 것이 되지 않으니 잘 판단해서 움직이라고 했다.
뭐 대충 이정도.


복채를 반값으로 할인 받으며 언뜻 스친 느낌이 어떤 것이었는지 이제야 알겠다. 나는 자존심이 상했다.
일을 벌이지않으니 이루어질리 없고
움직이지 않으니 거두어질리 없다.
무엇이 겁나서 머문 자리에서 꼼짝하지 않았던 건지.


그리고
이제야 그걸 깨달아서 뭘 어쩌자는 건지.



in Diary 2008
Posted by nuncoo at November 8, 2008 03:48 AM


Comments

쥬드씨-
밥먹고 올게! 라고 말하는 사람이 없어서 허전해.
너, 나한테 이 말만은 하루도 빼먹지 않고 했던 거... 모르지?ㅋㅋ

Posted by: nuncoo at November 24, 2008 12:17 AM

점 본게 딱 세번인데
모조리 똑같은 얘길 해주는 바람에
점보기를 포기한 나와 같구만
요행을 바라지 말고 열심히 살아라
산만큼 돌아온다
딱 요말만 듣고 오거든 ㅋㅋ
언니, 나 없으니까 심심하지? ㅋㅋ

Posted by: 쥬드씨 at November 18, 2008 12:59 AM

곰돌이 - 갤러리아 맞은편 세븐일레븐 골목
상호는 '프라임' .
마이더스도 그 근처에 있나보다.
근처에 사주카페가 많더라구. :)

Posted by: nuncoo at November 12, 2008 01:57 AM

거기가 어디야? 혹시 갤러리아 앞의 마이더스야?

Posted by: 곰돌이 at November 11, 2008 03:46 PM


잔물결에도 요란스레 휘청거리는 게 전데
큰 풍파까지 겪었으면 지금껏 살아있지도 못했을 거예요.
큰 그림으로 보면
누구나 다
고만고만한 모습으로 살고있지 않을까 싶어요.

Posted by: nuncoo at November 9, 2008 02:13 AM

사주 봐서 기분 좋은 사람은 대한민국 1%도 되지 않을 듯. 저는 언니처럼 풍파없이 조용하게 살고픈데...
역시나 사람은 남의 떡이 커보이나봐요.

Posted by: 푸른땅 at November 9, 2008 12:40 AM
Post a comment



이름 혹은 닉네임과
이메일 주소는 필수입니다.







Remember personal info?
( 'Yes'를 클릭해두시면 올 때마다 이름과 URL을
입력하지 않아도 됩니다 )



이 숫자는 스팸코멘트를 방지하기 위한 것이니
번거롭더라도 빈 칸에 그대로 옮겨적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