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nk Moon: 다우트
 








Syndicate this site (XML)

December 13, 2009

다우트


이번 주말은 메릴 스트립, 에이미 아담스와 보낸 주말이라고 해야 할까.
벼르고 별렀다가 본 '다우트'는 그렇다 치고,
극장에 갔다가 아무 정보도 없이, 가장 빠른 시간대로 골라서 본 영화 '줄리&줄리아'에도 메릴 스트립과 에이미 아담스가 나왔다.
'다우트'에서의 그녀와 '줄리&줄리아'에서의 그녀는 각각의 캐릭터대로 어찌나 강렬하던지, 메릴 스트립의 연기는 뭐, 벌린 입이 다물어지지 않을 정도.




다우트 (Doubt, 2008)

한 여인이 자기도 잘 모르는 남자에 대해서 친구와 험담을 했습니다.
그날밤 여인은 꿈을 꾸었습니다.
하늘에서 커다란 손가락이 그녀를 향해 가리키고 있었죠.

그것을 보자마자 그녀는 엄청난 죄책감을 느꼈습니다.
다음날 그녀는 고해성사를 하러 갔습니다.
그리고는 모든 것을 털어놓습니다
"남에 대해서 수근대는 것이 죄인가요?
그 여인이 신부님께 물었습니다.
"그래서 하느님의 손가락이 저를 지목하신 건가요?
제가 보속을 받아야 하는 건가요?
신부님, 제가 잘못한 것인가요?"

"네" 신부님이 말씀하셨습니다.
"잘못을 저지른 겁니다. 무지한 여인이여! 당신은 이웃에 대해 잘못된 정보를 퍼뜨린 겁니다. 어서빨리 그 사람이 오명을 벗도록 기도하십시오. 그리고 진심으로 반성하십시오."
그러자 여인은 바로 잘못을 고하고 용서를 빌었습니다.
"아직 멀었습니다" 신부님이 말했습니다.
"자매님은 집으로 돌아가셔서 베개를 들고 옥상에 올라가십시오.
그리고 칼로 베개를 찢은 후에 다시 저에게 오십시오."

그래서 그녀는 집으로 돌아가 베개와 칼을 들고
옥상으로 가서는 베개를 칼로 찢었습니다.
그리고 나서 신부님이 시킨대로 다시 고해하러 왔습니다.
"칼로 베개를 찢었습니까?"
그가 물었습니다.
"네, 신부님"
"어떻게 되던가요?"
"깃털이 날렸어요." 그녀가 대답했습니다.
"깃털이요?"
신부님이 되물었습니다.

"온 사방에 깃털이 날렸습니다. 신부님!"
"그래요.. 자, 그럼 이제 다시 가서...
바람에 날려간 깃털을 모두 담아오십시오."
그녀가 대답했습니다.
"그건 불가능한데요.. 깃털이 어디로 갔는지 몰라요.
바람에 날려가 버렸어요."
신부님이 말씀하셨습니다.
"남에 대한 험담도 그와 똑같습니다."


in Culture
Posted by nuncoo at December 13, 2009 08:14 PM


Comments
Post a comment



이름 혹은 닉네임과
이메일 주소는 필수입니다.







Remember personal info?
( 'Yes'를 클릭해두시면 올 때마다 이름과 URL을
입력하지 않아도 됩니다 )



이 숫자는 스팸코멘트를 방지하기 위한 것이니
번거롭더라도 빈 칸에 그대로 옮겨적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