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ril 13, 2007

0413






짤방 혹은 땜빵으로 쓰기엔 미안한.

전에도 한 번 걸었던 적이 있는 펠릭스 발로통의 그림.
félix Vallotton: Woman Rummaging Through Closet/Femme fouillant dans un placard. 1900-1901. Oil on canvas







Posted by nuncoo at 04:25 PM | in Culture | Comments (0) | TrackBack (0)

March 26, 2007

초속 5cm

" 그리운 것이 많이 있다.
예를 들면 여름의 구름이나 차가운 비.
가을 바람의 냄새와 봄의 부드러운 흙의 감촉...
한밤중의 편의점이 주는 편안함과
방과후의 썰렁한 공기와 칠판 지우개의 냄새.
한밤중에 트럭이 달려가는 소리 같은 것.


그런 것을 언제까지나
함께 느끼고 싶다고 생각했었다."

-- 별의 목소리/ 신카이 마코토 ---


'별의 목소리'가 만화책으로 나와있었다.  2005년 여름에 초판이 나왔는데 나는 이제야 발견.
수년 전에 보내진 문자메시지처럼 희미해져버린 별의 목소리가 다시금 조금 뚜렷해졌다.

내친 김에 본  '초속5cm' 1화.








'있지.
초속 5cm래. 
벚꽃이 떨어지는 속도.' 


성우의 목소리가 흐르는 순간부터 역시나 잊고있었던 느낌이 살아난다.
사진을 그대로 옮긴 것 같은 그림.
빛과 그림자가 그대로 살아있는 그림. 
그 그림 속 풍경은 언젠가 한 번쯤은 내가 걸어보았거나 일상적으로 오갔을 골목과 거리 풍경을 그대로